경륜・경정은 온라인(인터넷) 발매가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온라인 발매가 중단 된 것과 달리 체육진흥투표권은 2008년 법제처 유권해석23)에 따라 온라인 발매의 법적 근거가 있다고 확인되어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발매24)를 지속하고 있다. 법제처 유권해석 에 따르면 체육공단이 체육진흥투표권 발행 사업의 위탁 승인 대상이 되는 수탁사업자에게 체육진흥투표권 발행사업의 운영계획에 발매방법을 포함하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승인 을 받도록 하고 있으며, 인터넷 등 온라인을 통한 체육진흥투표권의 발매방법을 금지하는 규정이나 체육진흥투표권 발매 관련 특정 방법만을 허용한 규정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 다.

즉, 일반적 사행행위인 투표권의 발행은 「국민체육진흥법」 에 의해 예외적으로 허용되 고 있고 민간 수탁사업자에게 투표권 발행행위를 적법하게 수행할 권한을 부여한다는 것이 다. 투표권의 동질성을 유지하고 본질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전용단말기, 인터넷 등의 ‘발행방식의 선택’과 관련, 관련법의 다른 규정에서 특정한 언급이 없는 상황에 다양한 형 태의 투표권 발매방식을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다. 「국민체육진흥법」 의 체육진흥투표권은 타 복권사업 관련법과는 달리 「국민체육진흥법」 제25조(체육진흥투표권 발행 사업의 위탁 등) 제1항에 따라 체육공단의 직접사업 수행을 법적으로 금지하고 투표권 발행 사업을 단체나 개인에게 민간 위탁으로 운영토록 강제하고 있다.

이는 투표권 발행사업 수행에 대한 세세한 사항들을 모두 규정하여 법령상 통제하고 관리하는 방식이 아닌 사업의 효율성 증진과 사행성 규제・감독의 목적 달성을 위한 것이 다. 사업운영에 필요한 기본적 사항만 법령에 규정하고 세부적 사업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민간 수탁사업자가 운영계획에 포함, 제안토록 하고 이를 체육공단 및 문화체육관광부가 법령준수 및 사업영향 등의 검토를 통해 사전승인 및 사후관리・감독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 다.

「국민체육진흥법」 상 입법취지 및 목적수행에 비추어 보아도 인터넷 발매 방식을 수탁 사업자의 운영계획에 대해 체육공단 및 문화체육관광부의 승인을 통해 시행하는 것은 적합 하다고 할 수 있다. 만약, 시행령 등을 통해 체육진흥투표권 발행사업의 세세한 사항까지 모두 특정하여 수탁사업자가 그것을 기계적으로 수행하여야 한다고 하면, 굳이「국민체육 진흥법」이 체육진흥투표권 발행사업의 효율적 수행을 위하여 민간 수탁사업자 선정을 강 제한 이유를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체육진흥투표권의 발행방식과 관련하여 「국민체육진흥법」 은 사업의 정의, 발행사 업의 민간위탁에 의한 수행, 환급금・위탁운영비・수익금 등의 사용기준, 수탁사업자에 대한 관리・감독 등을 규정하고 민간 수탁사업자로 하여금 사업을 수행하도록 허용하는 ‘수익적 행정행위’ 25)에 해당하는 사업위탁의 법적성격상 그 구체성과 명확성의 정도가 완화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국민체육진흥법」 및 같은 법 시행령이 위임입법의 한계를 일탈한 위법한 법령체계를 갖고 있다고 볼 수 없을 것이다. 따라서 「국민체육진흥법」 제25조(체육진흥투표 권 발행 사업의 위탁 등), 제24조(체육진흥투표권의 발행사업 등), 같은 법 시행령 제31조 (사업계획의 승인과 감독 등) 1항, 제38조(사업계획의 승인과 감독 등) 2항 5호는 체육진흥 투표권 온라인 발매의 법적 근거가 된다고 볼 수 있다.

출처 : 파워볼사이트 ( https://ubiindex.com/ )

By admin

댓글 남기기